메뉴 넘어가기



이 콘텐츠를 보려면 Flash Player(무료)가 필요합니다.

대가야는 살아있다. 고대국가 대가야의 삶이 흐르는 역사의 현장


대가야의 문화

토기문화

생산과 특징

대가야는 서기 300년대 이후부터 차츰 다른 지역과는 구별되는 모양의 토기를 만들기 시작했다. 대가야읍 내곡리의 대가야시대 토기가마터는 완만한 산기슭에 넓게 자리 잡고 있는데 깨어진 가마벽 조각과 불에 탄 흙덩어리들이 토기조각들과 함께 흩어져 있다. 비스듬한 지형을 이용한 굴가마를 사용했으며 대체로 서기 400년대부터 대가야가 멸망한 후인 600년대에 이르기까지 오랜 기간 동안 사용되었다. 대가야 토기는 이곳에서 만들어져 점점 대가야의 세력이 미치는 곳으로 퍼져 나갔다.

토기를 만드는 곳(대가야읍 내곡리 토기가마유적)

토기를 만들기 위해서는 먼저 고운 흙을 구해와 물을 붓고 발로 밟아 이겨 진흙을 만든다. 물레를 이용해서 그릇을 만들고 무늬를 새긴 후 그늘에서 말린다. 잘 마른 날그릇을 흙으로 만든 굴가마에 넣고 아궁이에 불을 지펴 1,000~1,200℃가 넘는 온도에서 토기를 구워 낸다. 이렇게 완성된 토기는 고령지역뿐만 아니라 다른 곳에까지 전해져 사용되었다. 토기가마유적

부드러운 곡선미와 안정감

토기는 시대와 지역에 따라 다양한 모양으로 나타나고 변천하는데, 고령을 비롯하여 대가야가 차지했던 영토에는 신라나 백제와 구별되는 토기들이 출토된다. 굽다리접시, 긴목항아리, 그릇받침 등으로 대표되는 ‘대가야양식 토기’는 부드러운 곡선미와 풍만한 안정감이 특징이다. 굽다리접시는 접시가 납작하고 팔(八)자 모양으로 벌어지는 굽다리에는 좁고 긴 사각형 구멍이 일렬로 뚫려 있다. 긴목항아리는 긴 목이 부드럽게 좁아들어 몸체부분과 S자형 곡선을 이루며 여러 겹의 정밀한 물결무늬가 그려져 있다. 바리모양 그릇받침은 대야 같이 넓고 깊은 몸체에 여러 겹의 물결무늬와 솔잎모양의 무늬가 새겨져 있다.

확산과 변화과정

대가야양식 토기는 서기 300년대 무렵부터 만들어지기 시작하여 서기400년대 초에 완성되어 합천ㆍ남원 등 다른 지역으로 퍼져 나간다. 400년대 중반을 지나면서 합천의 황강 상류로 진출하며, 400년대 말에는 거창, 함양에까지 전해진다. 이어 500년대에 들어서면 진주를 거쳐 고성지역까지 확대되고, 500년대 중반 경에는 남해안은 물론 마산, 창원에까지 퍼져 거의 가야지역 전체에 미친다. 이처럼 넓은 지역에서 대가야양식 토기가 발견되는 것은 그만큼 대가야의 국력이 컸음을 알 수 있게 한다.

대가야 토기의 변화 과정

뚜껑접시 변화 과정

굽다리접시 변화 과정

긴목항아리 변화 과정

토기로 추적해 본 대가야의 영역

고령을 중심으로 성장한 대가야는 400년대 초반부터 주변으로 세력을 확장하면서 400년대 중반부터는 합천 북부지역을 지나 거창ㆍ함양을 거쳐 전북 남원까지 세력이 미치게 되었다. 즉 합천을 중심으로 한 황강유역, 거창ㆍ함양ㆍ지리산주변과 진주 등을 중심으로 한 남강유역, 고성ㆍ하동을 중심으로 한 남해안 및 섬진강유역, 장수ㆍ진안ㆍ임실을 중심으로 한 금강상류유역 등 매우 넓은 지역에까지 세력을 떨쳤다. 전성기의 대가야는 고령지역을 도읍으로 하여 오늘날 경상남도 및 전라북도 일부까지 아우른 ‘대’가야국이었다.
담당자
대가야박물관 054)950-7103
인쇄 위로


Quick Menu

열어본페이지

열어본 페이지 이전 보기 열어본 페이지 다음 보기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